커뮤니티 스포트라이트 - Sayuta

이번 차례는 모자를 참 많이 받으신 분인데요. 네, 비전 있는 바다의 예술가이자 악명 높은 아레나 리그 챔피언을 소개합니다!

예술가적 기질을 살린 활동! 이벤트와 사진 찍기, 경쟁 애호가! Sayuta만큼 Sea of Thieves 커뮤니티의 면모를 잘 표현해 주시는 해적은 많지 않을 겁니다. 이분은 SoT France의 Discord 이모티콘을 만든 열성적인 커뮤니티 멤버임과 동시에... #SoTShot 대회를 10번이나 우승한 데다... 비현실적으로 영광스럽고 명예로운 갖가지 모자에... 악명 높은 아레나 리그(NAL) 돛과 더불어... 잠깐 숨 좀 돌리겠습니다. 아무튼! 이분을 드디어 모시게 되었습니다!


[질문]: 게임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잠깐 들어볼 수 있을까요?

[답변]: 네, 게임은 아주 어릴 때부터 해왔는데요. 아버지 Xbox로 게임을 할 수 있었거든요. 그래서 여러 게임을 할 수 있었는데, 제 첫 FPS 게임인 Halo도 그때 처음 해봤어요. 그리고 나중에 제 전용으로 GameCube 콘솔 게임기를 받았어요. 와, 끝내주는 타이틀이 한두 개가 아니더라고요.

그때는 게임 리뷰를 볼 방법이 없어서 그냥 게임 가게에 가서 표지 그림이 멋진 게임을 골랐어요. 어떤 게임인지도 모르고 집에 가는 내내 그 표지만 계속 들여다봤죠. 그렇게 하나도 모르는 상태로 게임을 시작하니까 정말 짜릿하더라고요. 게임을 하는 건 저한텐 새로운 세계를 탐험하는 거나 마찬가지예요. 몰입하는 거 자체만으로도 재밌거든요.

[질문]: Sea of Thieves 이전에도 Rare 사의 게임을 좋아하셨나요? Rare 사의 게임 중 마음에 드는 건 무엇이었나요?

[답변]: KameoConker 같은 게임을 진짜 좋아해서 기억하고 있어요. 물론 그게 Rare 게임인 건 Sea of Thieves를 하고 개발사에 대해 찾아보고 나서야 알았지만요. Kameo 용이나 바다 괴물 같은 것들을 그리기도 했었죠. 아마... 괴물 상상도 그린 다음에 거기에 이름하고 설명까지 붙이던 전용 공책도 하나 있었을걸요? 아, 근데 어디로 갔는지 사라져 버렸어요.

Kameo를 플레이하고 환상 속 괴물을 그렸었던 Sayuta가 이제는 해적 초상화를 그립니다.

[질문]: 지금 플레이 중인 다른 게임은 뭐가 있을까요? 그리고 그중에 제일 좋아하는 게임은 뭔가요?

[답변]: Ori 시리즈를 제일 좋아해요(프로필 사진이 Ori니까 바로 아셨겠지만요), Hollow Knight 같은 메트로배니아류 게임도 좋아하고요. 온라인 게임만 따지면 Sea of Thieves가 제일 좋긴 해요. 아, 예전에 Overwatch도 레벨 많이 올려봤었고요. 요즘도 가끔 인게임 이벤트가 있으면 종종 다시 플레이하곤 해요. 그래도 같이 할 사람만 있으면 재밌어 보이는 게임은 다 시도해보는 편이네요.

[질문]: Sea of Thieves와 그 커뮤니티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을까요?

[답변]: 처음 권유를 받았을 때는 제 컴퓨터가 Windows 10도 버티지 못할 정도였어요. 그래서 플레이 자체가 불가능했죠. 그러다 못 참고 결국 새 컴퓨터까지 사게 된 거예요.

뭐, 제 인생 최고의 선택이었던 거 같아요! 그렇게 바다에서 많은 해적을 만났어요. 근데 그중 한 명이 Sea of Thieves France Discord를 알려줘서 거기 채널에서도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어요. 커뮤니티에 훌륭한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그때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어요.

[질문]: 처음으로 만든 SoT 창작물은 무엇인가요? 그리고 그 창작물을 만들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답변]: 전에 Sea of Thieves France 관리자 Gatas가 Discord 서버에 독특한 이모티콘을 넣고 싶다는 거예요. 근데 도와줄 사람이 없다고 말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한번 재미 삼아서 만들어볼까" 하는 마음에 처음으로 웃는 얼굴의 작은 화약통 이모티콘을 만들어 봤어요. 그렇게 서버에 추가된 이모티콘을 보니까 뭔가 뿌듯한 거 있죠.

그 이모티콘의 반응이 너무 좋아서 계속 더 만들게 됐어요.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까 의욕이 생겨서 계속 만들게 되더라고요. 사실 아직도 더 만들고 싶어요! 제가 만든 걸 사람들이 좋아해 주면 기분이 좋아요. 그런 사람들 덕분에 즐겁게 창작을 이어 나갈 수 있는 거 같고요. 그 후로 저만의 그림 스타일이 보인다는 소리도 듣고 해적 그림을 그려달라는 의뢰도 받아봤어요. 해적 그림은 이모티콘이나 로고랑 채색법도 다르긴 한데, 그래도 재밌게 그리고 있어요.

SoT France와 저희의 공식 Discord 두 곳 모두 Sayuta가 만든 독특하고 재밌는 이모티콘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질문]: Sea of Thieves France나 NAL 같은 여러 SoT 커뮤니티에서 활동하고 계시죠? 커뮤니티에서 겪은 특별한 순간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답변]: SoT France에서 계속 이모티콘을 만들다 보니 스태프 제의도 받게 됐어요. 그때부터 온갖 프로젝트나 이벤트 제작에 참여하고 있는 중이에요. 그중에 가장 큰 프로젝트는 ‘Gatas: The Untold Tale’ 제작이었어요. 현재 두 개 에피소드가 있는 ‘The Legend of Port Nowhere’ 의 프리퀄 영화인데요. 프랑스어로 찍었지만 영어 자막을 입혀서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했어요. 저는 주요 캐릭터인 Jade 역할을 맡았고요. 제 인게임 해적 모델과 목소리까지 사용한 캐릭터예요. 목소리 연기는 처음 해보는 거여서 새로운 경험이었죠.

아, 악명 높은 아레나 리그 (NAL)도 완전 짜릿한 경험이었어요! 제 친구가 재밌는 대회가 있다고 "해볼까?"하고 권유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시작하게 됐어요. 전 뭐랄까, 한계에 도전하는 게 좋아요. 그래서 아레나도 좋아하는 거고요. 사실 그때까진 승리 보상으로 치장 아이템이 없었거든요. 근데 갑자기 우승팀에게 새 돛을 준다는 공지가 올라와서 다들 난리가 났던 기억이 나요. 그때 팀원들이 사실 대회 참가 전까지는 생판 남이었거든요. 근데 지금 생각하면 그게 더 축복이었네요. 덕분에 ‘Goats on Boats’ 라는 팀 (팀 로고는 제가 만들었어요) 에서 새 친구도 많이 만들고, NAL 시즌 4 NA 토너먼트 우승까지도 했으니까요! 아, 조타수는 왜 가뒀냐고요? 당연히 가둬야죠.

[질문]: 앞으로 진행할 새 프로젝트를 알려주시거나, 예전에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게 있다면 말씀해 주시겠어요?

[답변]: SoT FR 서버 250개 이모티콘 한계가 거의 다 찼거든요. 근데 보니까 움직이는 이모티콘 한도가 250개 더 있더라고요. 그래서 움직이는 이모티콘을 더 만들어볼 생각이에요! 안 그래도 몇 개 만들어 놓긴 했어요. 어쩔 땐 시간이 진짜 오래 걸리는 작업인 거 같아요. 그래도 애니메이션 제작 방법을 점점 익히고 있으니까 앞으로도 새로운 것을 보여드릴게요!

[질문]: Sea of Thieves를 시작한 뒤로, 본인에게 기억이 남는 순간이 있으신가요?

[답변]: 플레이하면서 정말 많은 친구를 만들었어요. 다들 참 좋으신 분들이에요. 이 게임이 아니면 못 만났을 분들이죠. 또 이 게임 덕분에 본격적으로 아티스트로서 활동을 시작할 수 있었다고도 생각해요. 전에는 그림 의뢰를 받아본 적이 없었거든요. 근데 이모티콘을 만드니까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면서 의뢰가 점점 들어오기 시작하는 거예요. 첫 의뢰는 어떤 팀 로고를 그려달라는 거였어요. 재밌는 거 같아요, 제가 만든 그림을 쓰는 NAL 팀이 많다는 사실이 말이죠.

Sayuta는 해적 초상화에 더해 NAL 팀 로고도 많이 제작합니다.

[질문]: 지난해 Sea of Thieves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추가 요소는 무엇이었나요?

[답변]: 농담이 아니라, 매번 추가되는 요소들 전부 다 마음에 들어요. 지금 모든 훈장(근데 슈라우드 고스트는 사실 없는 거 아니에요?)하고 모든 도전 과제까지 다 얻었어요. 이제 또 새로운 콘텐츠가 나와야 할 게 생기니까 뭐든지 환영입니다! 물론 다 획득한 상태에서 계속 플레이하는 것도 즐겁고요.

그래도 몇 개만 꼽아야 한다면 바닷속 사당이랑 바다 요새가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거 같아요. 제가 사진 찍는 걸 좋아해서 독특한 환경을 좋아하거든요. 근데 이 두 가지가 또 추가되니까 찍을 구도가 많이 떠오르는 거예요 딱 제 취향이었던 셈이죠. Sea of Thieves: A Pirate's Life 콘텐츠도 이곳저곳 누빌 수 있는 끝내주는 환경이었고요.

[질문]: Sea of Thieves나 다른 게임에서 이루었던 제일 큰 업적은 무엇인가요?

[답변]: Ori하고... Hollow Knight 도전 과제 100% 달성, Overwatch 그랜드 마스터 등급 달성 같은 것도 있긴 한데요. 그래도 저는 악명 높은 아레나 리그 우승이 제일 뿌듯한 기분이었어요. 또 다른 업적으로는 #SoTShot 스크린샷 대회 10회 우승으로 비전 있는 바다의 예술가 타이틀을 얻은 것도 있네요. 아, 비현실적으로 영광스러운 명예의 모자도 4개나 있어요!

그리고 첫 모자는 제가 예전에 Sea of Thieves France Discord 서버에 Sea of Thieves 테마 이모티콘 200개를 만든 적이 있거든요. 이걸 Sea of Thieves 공식 Discord 서버에 공유하면서 받았어요. 이모티콘 중엔 크랩 댑도 있고요. 옛날에 처음 애완동물이 공개됐을 때 Jon McFarlane한테 토한 원숭이를 따라 만든 것도 있어요.

‘Gatas: The Untold Tale’과 ‘Port Nowhere’, 그리고 Spammals가 만든 E3 2015 트레일러 리메이크 영상으로도 모자를 받았었네요. 제휴 동맹 멤버와 파트너들이 함께한 SoT TV의 플런더 게임 대회에서도 팀으로 우승해서 모자를 받았고요! 사실 모자를 많이 얻는다고 딱히 좋은 건 없는데, 많이 있으니까 그냥 재밌더라고요. 그냥 장갑이나 신발 대신 신으면 안 되나요? 진짜로요, 괜찮은 생각일지도 모른다고요.

[질문]: 해적이 되어 자신과 배의 이름을 정한다면 어떻게 지으실 건가요?

[답변]: 해적 이름은 생각해본 적 없는데, 하나 만들어보자면 붉은 씨도그 Sayuta 정도가 좋겠어요! 제가 작은 은화가 달린 영혼의 상인단 반다나를 쓰고 있는데 그 은화가 아레나의 은화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그리고 또 제가 붉은색을 좋아하기도 하고요!

배 이름은 악명의 영혼으로 하겠습니다. 악명은 악명 높은 아레나 리그 (NAL)에서 따왔고, 영혼은 Ori 선수상을 절대 안 떼어놓기 때문에 Ori에서 따왔어요 (떼는 사람은 불꽃 폭탄 맛을 보실 겁니다)!

붉은 씨도그 Sayuta가 악명의 영혼호의 키를 잡고 바다를 누빕니다.

[질문]: 게임 외에는 어떤 취미를 즐기고 계신가요?

[답변]: 그림 그리는 걸 진짜 좋아해요. 대부분은 디지털 작업 위주인데요, 가끔 그림을 끄적이는 공책도 있어요. 빈 공간에다 아무 그림이나 생각나는 대로 그려요. 외출했을 때는 그 공책에 의뢰받은 그림 아이디어를 스케치하고, 가끔은 거기 그린 그림을 디지털로 다시 작업하기도 하고요.

[Q]: 본인에 관한 재미있는 사실 하나만 알려주시죠. 가벼운 내용이라면 뭐든 괜찮아요!

[답변]: 어릴 때부터 만드는 걸 좋아했어요. 근데 쓸 수 있는 재료가 종이랑 골판지 상자, 테이프밖에 없어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면서 만들어야 했죠. 용이나 검처럼 가지고 놀 장난감도 직접 만들었어요. 진짜 큰 날개도 만들어서 가방에 매달았던 적도 있고요!


이렇게 이번 커뮤니티 스포트라이트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시간 내서 Sea of Thieves 모험담을 들려주신 Sayuta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왕성한 활동으로 이모티콘, 로고, 사진 같은 창작물을 더 볼 수 있길 기대할게요.

더 많은 이야기가 보고 싶으신가요? 저희가 올린 다른 커뮤니티, 크리에이터, 전설의 스포트라이트도 읽어보시고, 최근 커뮤니티의 실력자들이 어떤 활동을 하고 있는지도 커뮤니티 허브에서 확인해 보세요. 다음에 뵙겠습니다!